어느날 우리 모자는 - 2부

야달스토리 | 댓글 0
작성일

강도와 엄마의 성행위를 본 나는 도저히 그 상황을 받아 들일수가 없었다.


세상에..강도의 성기가 엄마의...보지에 사정을 하다니.......


섹스를 한지 얼마 안되어서 그런지 녀석의 자지는 좀더 할수 있다는듯이 껄떡거렸다..


엄마의 눈에는 하염없이 눈물이 흘렀고... 반면 강도의 눈은 회심에 찬 모습이었다. 


"이제 뒤로 해볼까.."


"시..싫어..."




-찰싹




"오래 살고 싶으면 시키는대로 해!"


"이..이런식으론 살..살기 싫어!!"


"이...이년이 미쳤나..."




-찰싹찰싹




엄마의 거부의 몸짓이 더욱 커지자 강도는 엄마를 때리기 시작했다.


나는 엄마의 맞는 모습을 보고 저지하고 싶었으나 팔이 뒤로 묶이고 일어서지 못할


상황이어서...얼굴은 상기된채 그 상황을 지켜볼 뿐이었다.


결국 강도의 힘에 못이긴 엄마는 뒤로 돌아섰고...강도는 탐스러운 엄마의 엉덩이를


손으로 한번 스윽 쓰다듬더니...혀바닥으로 다시 엄마의 엉덩이를 탐하기 시작했다.


강도의 혀는 엄마의 엉덩이를 한번 유린하더니 똥구멍 근처로 가기 시작했다.




"흐음...샤워를 한것 같군....향기가 좋은데"


"으...흑...."


"좋아좋아"


"제발...하..하지마..요"


"쩝...쩝......"


"으흑...아흑.."




마치 혀바닥으로 똥구멍 맛사지라도 하는듯....강도의 혀놀림은 부드러웠다.


그리고 똥구멍으로는 성이 차지 않는지.....아래의 보지를 향해 내려갔다..


강도와 엄마의 섹스 증거인....애액들이 아직 남아있었다...




"아직 질퍽하군....흐흐"


"....흑.."




몇번 혀로 맛을 본뒤... 그는 손가락으로 엄마의 보지를 휙휙 돌렸다.


깊숙히..넣었다...뺐다.....를 반복하다가....보지 근처만 손가락으로 돌리기 시작했다.


아무래도 엄마를 본격적으로 가지고 놀생각이듯 싶다.


강도는 엄마에게 넣을까 말까...라는 치욕적인 질문을 던졌고...반응은 충격적이었다..




"..넣을까.....말까..."


"....."


"말까?..."


"너..넣어주..주세요"


"뭐..? 뭐라고? 안들려..좀더 크게 이야기해봐.."


"넣..넣어주세요"


"크크큭...아들은 좋겠네..음란한 엄마를 둬서.."


"흑...흑..흑흑"


"자..그럼 넣어줄께.."




엄마는 다 포기한것 같았다..다만 강도가 빨리 나가주기를 바란듯...하고 싶은대로 하라..


뭐 이런것 같았다. 난 엄마의 그 소리를 첨 듣고는...정말 엄마가 미웠다..


세상에 저런 자식을 상대로 섹스를 즐기다니..엄마도 진짜 ..별수 없는...색녀다 싶었다.




녀석의 중지와 검지가 교차해가면서 보지를 출입하더니 그다음은 동시에 들어가기 시작했다.


엄마의 보지는 꽤 넓은것 같았다..흥분을 너무 한 나머지 애액도 많이 나왔고....


공간이 충분해 보였다..


강도는 한참을 엄마의 보지에서 장난을 치다가...애액이 잔뜩 묻은 손가락을 보지에서 빼더니


나에게 다가왔다...




"이봐...아들.."


"....네?.."


"이게..보이지?..이게..너희 어머니...액이야....먹어볼래?"


".....아..아뇨"


"...빨아.."


"...시..싫어요"


"이..시발놈이..."




강도는 손가락을 내 입에 강제로 넣기 시작했고..난 그걸 먹지 않기 위해 고개를 막 흔들었다.


팔은 묶여있기때문에 고개를 돌리는것 외에는 달리 저항을 할 방법이 없었다.


어느정도 손가락에서 액이 없어진것 같아 보이자... 그 손으로 나의 배를 때렸다.




-퍽




"욱...."


"시발놈이...잘만 먹네.."


"...컥.컥..."


"뒤질래?...어?"




그때였다..엄마의 목소리




"그..그만해요!"


"어..엄마..."


"재..재..재훈아 괜찮니?"


"컥...컥..괜찮..아요"


"흑..흑...당신이 원하는건 나잖아...내 아들은 가만히 냅둬라고...흑흑"




강도는 그 소리를 듣더니 쓱 쪼갠다.알겠다는듯이...


검붉은 자지를 한번 쓰다듬더니 다시 엄마에게 다가간다.


그놈이 나에게 와서 엄마의 액을 먹인 시간이 꽤 길었으나..엄마의 보지는 아직 젖어있었다.


강도는 손가락에 침을 살짝 묻히고는 엄마의 보지를 살살 비비며 자신의 자지를 넣었다.


엄마의 엉덩이 부분과....강도의 자지부분이 서로 마주보는 상황.....


잠시 떨어졌다..다시 붙는 상황이 계속 되었다...




-탁..탁...탁....탁




강도는 눈을 감고 섹스를 즐기기 시작했고...엄마의 가슴역시..그냥 두지 않았다.


주물럭 주물럭..엄마의 풍만한 가슴은 순식간에 강도의 손에 의해 찌그러졌으며...


거기엔 강도의 침도 홍건히 뭍혀져 있었다.




우리가족의 돈대신 엄마의 전부를 갖겠다는 듯이..


섹스가 서서히 절정에 달하자 둘의 신음소리는 더욱 커져만 갔다.




"아..앙...아악..."


"헉.....헉...좋아....진짜 좋아...."


"아아아악....앙...앙..."


"휴으...미..미치겠네..으윽..."


"아아앙......아아.."


"조이는 맛이 일품인데...후후"


"아아앙..."


"으으윽....학..."




강도와 엄마의 섹스가 엄청나게 빨라지기 시작했다. 최고조에 달한듯...


엄마의 보지와 강도의 자지부분이 부딪히는 소리가 커졌으며 잦아졌다...




-탁.탁.탁.탁.탁..탁..탁




"핫..학....으..좋아..좋아..."


"아아아..앙....아앙...."


"미.......미친다............."


"아항.....아아아아아아"


"싸....싸......."


"으흥......으..으..."


"윽....흐..흐...후..후..후"


"아악~! 으흑......흑..."




강도는 엄마의 보지에 두번째 사정을 했다. 강도는 섹스후 자지를 빼지않고 그대로 있었다.


오르가즘에 도달한듯....엄마의 표정역시... 나쁜편은 아닌것 같다..


강도는 뒤에서 엄마를 강하게 끌어 안아주었다..마치 부부인듯한.......


그리곤 잠시동안 엄마의 목덜미를 애무하더니....나를 향해 쳐다본다....




"넌..참 부럽다...이런 엄마를 둬서...."


"......"


"그동안 너희 엄마랑 섹스하는거 본다고 고생했다.."


"?!?!?!"


"이젠 니 차례야...."






.......3편에서 계속

근친 섹스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