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우리 모자는 - 3부

야달스토리 | 댓글 0
작성일

어느날 우리 모자는...3 -1부완결 






"이젠...니 차례야.."


"!?!?!!!?!!!"




난 믿을수 없었다.강도의 말을....엄마와 내가 섹스를 한다고?! 그게 말이나 돼?


하지만 난 강도의 힘에 눌려 엄마에게로 끌려가기 시작했다.


엄마는 두번의 섹스로 인해 몸이 달아오를때로 달아올라 있었고..눈도 풀려있었다.


제정신이 아닌것 같았다.. 나와 강도를 못 알아볼 정도로 정신적 충격이 큰듯...




"제..제발...그만..그만"


"하하...한번만 하면 돼..이제.."


"저...정말요?"


"그럼...그런데 이번은 제대로 하라구..!"


"...예..예..그럴테니깐...이제 마지막으로 해주세요...흑흑.."




내가 엄마를 부를려는 순간 강도는 나의 입을 막고선 다시 테이프로 입을 막아버렸다.


팔도 묶인대다가 입까지 묶여서 엄마는 나와 강도를 구분할수가 없었다.


강도는 엄마에게 마치 자기가 하는듯한 착각을 준 다음...


나의 자지를 팬티에서 꺼내..발기를 시키기 시작했다.


엄마의 보지를 보는순간 나의 자지는 폭발할 정도로 커졌으며...액도 조금씩 나왔다.


강도는 나의 귀에 대곤.. "엄마의 보지만 봐도 흥분이 되냐?"라며 속삭였다.


엄마는 빨리 하고 가라는듯 재촉을 했고..난 그소리에 더욱 흥분이 되었다.


엄마의 보지에...내 자지를 박는다는건 상상도 못했던 일이었기때문이다.




"자...그럼..마지막 섹스를 즐겨보자고...나도 바빠.."


"네..네..빨리..넣어...주세요"


"하하..너무 재촉하지 말라고...넣을때가 되면 넣을테니.."


"빠..빨리"




두번째 섹스를 시작할때처럼 강도는 침을 뭍혀 내 자지에 발라주었다.


나의 액과 강도의 침이 섞여 내 자지는 번들번들해 졌고...


강도는 나의 허리를 감싸더니 엄마의 엉덩이쪽으로 밀어버렸다.


나는 강력히 저항을 했으나 강도는 옆에 있던 칼을 결국 사용했고..


겁에 질려버린 나는 할수없이 엄마의 엉덩이...보지 근처로 이동되었다.




하면안되는 상황이지만...본능이랄까... 내 자지는 좀처럼 쑤그러질 기미가 안보였다.


핏대까지 서가며 단단해진 자지...엄마의 보지에 박아달라는 듯 기다리고 있었다.


강도는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나의 자지를 엄마의 보지에 살며시 넣어버렸다.


나의 좃대가리가 살짝 들어가는순간... 말로 표현할수 없는 쾌락을 느꼈으며......


죄책감따위는 머리속에 떠오르지 않았다..엄마도 강도랑 했는데...나랑 못해??...




강도는 나에게 더 깊숙히 넣을것을 명령했고..난 따를수 밖에 없었다.


엄마의 보지는 따뜻했다. 그 무엇보다...포근했으며...이렇게 재미있는걸 왜 난 하지 못했을까


라는 생각마저 들었다...질퍽한 보지에서 나의 분신인 자지는 요동을 치기 시작했다.


엄마는 강도의 자지와 나의 자지를 구분하지 못했고...오히려 그건 내게 흥분제가 되었다.




"으흥...아...아...아......아.."


"악...아...하아...하아..."


"앙앙...앙...아..앙...."


"아아아...아아....아...아학....흣"




나의 삽입으로 인해 엄마가 신음소리를 낸다는게 너무 자극적이었다.


첫경험인 나는 강도처럼 그리 오래 버티진 못했다.


삽입순간의 짜릿함때문인지... 1분도 채 안되서 사정을 해버렸다...


사정하는 순간..나는 재빨리 허리를 이용해서 자지를 뺏으나..엄마의 엉덩이가 내 자지를


따라오는 바람에 약간의 정액이 엄마의 보지속에 들어가버렸다.


내가 사정을 한다음에도 엄마의 엉덩이는 계속해서 흔들흔들 거렸다..




강도는 엄마와 나의 섹스를 한참 지켜보더니...나의 테이프를 때주었다.


그리곤 뒤로 돌아있는 엄마를 나와 마주보게 해주었다. 눈이 풀리고 정신이 없었던 엄마는


나의 얼굴과...그리고 나의 자지를 번갈아 쳐다보더니 그제서야 마지막섹스의 주인공이 나라는걸


알아채시곤...엄청난 충격을 받으신것 같았다.




"이거참...나만 즐거울려고 했는데...이쪽 가족한테도 즐거움을 주고 가야할것 같아서..하하"


"......흑..흑흑...."


"......"


"엄마와 아들의 섹스라.. 재미있게 봤습니다..아주머니..아들이 아주 좋아하던데요..하하하"


"흑..흑...재..재훈아..."


"어..엄마...."


"아주머니도 좋아했으면서 울기는...크하핫....이런 벌써 시간이...5시가 되었군...."


"흐흑...빨리...가...가..가세요.."


"....."


"약속은 지킨다고.. 섹스도 잘 봤겠다..그럼..."


"....."


"담에 또 오죠...큭큭..."




강도는 주섬주섬옷을 입더니 그냥 나가버렸다.


나와 엄마는 묶인채로 서로를 계속 쳐다보았고...엄마는 계속 울기만 했다.


1시간쯤 흘렀을까..나는 이 갑갑한 상황을 우선 탈출해보자고 엄마에게 다가갔고..


난 엄마에게 묶인 끈을 이빨로 끊어보려고 하였다.


엄마는 멍한 채로 가만히 계셨고...난 서둘러 엄마의 팔에 묶인 끈을 잘근잘근씹어


결국 끊었고...그리곤 엄마는 나의 팔에 묶인 끈을 풀어주셨다.




엄마와 나는 지쳐 그대로 잠이 들었고...내가 눈을 떴을땐..엄마는 주변을 다 정리하고


점심밥을 준비하고 계셨다...난 엄마에게 너무 미안했고... 몇일동안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그리곤 다음주 아버지가 돌아오셨다.








------1부를 마치겠습니다. 


2부에선 엄마와 아들의 집안에서의 섹스로 이어집니다. 


근친 섹스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