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 이야기 - 20부

야달스토리 | 댓글 0
작성일

우리들 이야기 20부




그 시절엔 전자 손목시계 가 아주 유행이엇다 . 시간이 숫자로 크게 표시되는 시계 


이 전자 손목 시계의 케이스 만드는 공장을 약 9일 다녓는데 뽄드를 가지고 케이스 를 붇이는 일이라서 뽄드남새 고약허고 이 공장 안에는 강력 뽄드 여러 종류가 다양하게 준비 되어 있다 


아내 손은 매일 이 뽄드로 인해서 손이 험하게 되기도 햇다.


어디를 가나 남자들이 여자를 건드려 보는 것은 다 있는 일이다 


더구나 아내 는 톡 튀어 나오게 표가나서 많은 남자 공원 들이 다들 건드리고 농담과 장난을 해 본것같다 


남자 공원 들이 아내 를 건드리고 농담하며 농으로 한말 중에는 


" 아줌마 여기 뽄드 를 여자 거기에다 발르면 딱붙어서 오줌도 몿싼다"


" 아줌마 우리 말 잘 않들으면 아줌마 자지에다 이뽄드 발라버린다. 그러면 평생 떼지도 몿하고 아줌마 신랑도 그것도 몿한다 ."


" 외국 나가는 남편 들이 자기 각시 자지에다 이뽄드 발라놓고 나간다 ."


이런 식의 농담을 많이 듣게 되었다 


근데 실제로 손가락 이나 옷이나 발에 한방울 이라도 떨어지면 정말로 딱 붙어서 뗄수가 없는 것을 아내 는 실감하고 정말로 여자 보지에도 발라두면 보지도 붙어서 오줌도 몿싸 겠구나 ! 


이렇게 생각하고 그 본드 의 위력을 두려워 하게 되었다 


또 하루는 점심 시간에 식사를 맟치고 화장실 에서 오줌 싸고 있는데 남자 공원들이 "쏴 ~~ " 하는 소리를 듣고 아내에게 농을 걸엇다.


" 야 ! 아줌마 오줌싸는소리 데게 크다 ! 오줌쪼금만 나오게 본드를 쪼끔만 발르자 ! " 


하드랜다 . 그래서 겁이나서 오줌을 질질질질 하고 쌌다고 한다 .


근데 그공장이 항상 말일 이 봉급날 이라고 . 아내는 이제 8 일 일 했지만 그동안의 급료를 받았다 


공장장 이 봉급 타러 공장장 사무실로 오라기에 들어 갔다고 


공장장이 아내 를 정중히 대하며 오늘 우리 봉급날인데 아줌마 8 일 분도 나왔습니다 .


근데 아줌마 이쁘기도 하고 일도 열심히 잘하시고 해서 제가 사장님 께 부탁해서 한달분 봉급을 타 놨습니다 


내가 그렇게 해드리니라고 애를 썼는데 오후에 끝나고 가실때 포장마차 가서 나 맥주 한잔만 사주쇼 ? 


아줌마 안그럼 오줌싸는 데다가 뽄드를 발라 줄꺼요 ? 


하면서 한달분 봉급 봉투를 주드랜다 .


아내는 포장마차에서 맥주 사드리마고 약속하고 끝나고서 나에게 전화가 왔다 .


오늘 일이 많아서 잔업하므로 집에는 10시 넘어서 들어가겠다고 


포장마차에 갔는데 공장장 혼자가 아니고 사장과 둘 이드랜다 


사장과 공장장은 서로 친구 이고 30대 중반 이엇다고 


맥주 한잔씩 하며 아내를 가운데 두고 이야기 나누는 중에 공장장 손이 아내 팬티속으로 와서 보지를 만지는데 가만히 있어야지 워쩌남 ?


조금만지다 질턱질턱 해지니깐 손을 빼서 손가락에 무슨 뽄드 같은 액체를 발라서 아내 보지 구멍에다 그 액체를 발라 주엇다고 


아내는 맘이 불안하고 어찌할바를 몰랏단다 


왜 냐면 뽄드라면 보지구멍이 달라 붙어서 안떨어지면 집에가서 나 한테 뭐라고 하나 ? 하고 큰 근심과 불안한 마음이엇단다 .


조금후 에 사장도 팬티속으로 손을 집어넣고 아내 보지와 보지구멍을 만젓는데 아내 머리는 그 뽄드 생각으로 어떻게 만젓는지~ 후적거렸는지~ 지금 누구 손이 들어 왔는지 정신이 이상햇다고 ~~~~~~


자우지간 둘이 교대로 보지를 다리 벌려가며 만진건 안다고 


조금후에 사장도 공장장도 "아 줌 마 나가자 ! 하러가자 ! " 


하는데 아내 머리는 뽄드 생각만 있어서 공장장 에게 귀에다대고 


" 공장장님 ~~ 보지구멍이 붙엇는데 어떻게 하러가요 ~~ "


하고 속삭였다고 .... 


그러니깐 공장장이 까암짝 놀래며 


" 예 ! 그게 무슨소리요 ! 금방도 우리가 손가락으로 후적거렷는데! "


하고 아내 귀에다 말하며 여보란듯이 다시 보지구멍에 손가락 을 넣고서 후적거리며 " 아이 ~~ 여기봐 ~~ 뭐가 붙어 ~~ " 


하며 사장도 질겁하고 웃으며 또 보지구멍을 후적거리 는데 그때야 아내가 아내 정신이 돌아 오드랜다 .


그래서 그들를 따라 여관에 갓는데 들어가서 둘이서 아내를 신나게 놀려대며 깔깔깔 하고 배꼽을 잡고 웃드라고 ...


보지구멍에 발라준 액체는 사장이 아내 보지를 흥분시켜 줄 요량 으로 낮에 미리 준비 해둔 흥분제란다 


두사람은 미리 부터 아내 보지를 3s 하자고 약속하고 미리사전 준비를 햇다고 하드랜다.


그 흥분제를 발라서 다른 아줌마도 3s 로 먹엇는데 그 아줌마 들은 흥분이 돼가지고 오줌질질싸고 소리지르고 혼자 옷벗고 씹하는 동작하고 하는데 아줌마는 왠일이냐고 ? 하더라고 


아내는 포장마차에서 하도 신경을 뽄드에 써서 정신이 다 뽄드에만 있어서 흥분제가 제대로 작동되지않고 잠시 3분 내지 5분정도 정신이 혼미해 진것 같다고 한다 


그러니깐 보지를 만지기는 하는데 누구가 지금 만지 는 지를 몰랏던거다 


그날밤 아내는 3s 를 신나게 보지에서 뽄드네 나도록 하고 밤 10시 넘어 들어왔다 


다음날이 6월 1 일 금요일 아내도 나도 출근햇다 


그러다 보니 아내 는 이씨와 색스 가 좀 뜸 해젓다 


남날 사장과 공장장이 점심시간에 아내를 박에 나가 식사 하자며 여관 으로 데리고 가서 아내를 옷을 다벗기고는 보지를 주물럭 거리며 아내 보지에다 다른사람은 씹 몿하게 뽄드를 발르자며 찐짜 뽄드를 내녹고 정말로 보지에 발르려고 해서 아내는 안된다고 죽으라고 빼고 달아나려 하고 


두사람은 붙잡고 발르려고 하고 엎어지고 뒾어지고 보지구멍에 손가락이 교대로 들락거리고 하다가 아내가 서서 붙잡힌 상태에서 그냥 오줌이 용솟음 치고 말앗다 ! 


방바닥으로 허벅지를 타고 보지털를 타고 기냥 줄줄줄줄줄 내려 와서 발 및으로 또 막 흘러 가는거다 


사장과 공장장이 또 오늘 좋은 구경 했다며 또 박수치고 웃고 지랄들 혀댄다.


" 야 ~~ 이년 쌕꼴이다 ! " 


" 야 ~~ 씹할년 ! 보지가 그렇게 꼴렸냐 ? "


" 야 이년아 ! 앞프로 우리가 책임저 줄께 보지 꼴리면 말만해 !"


하며 3s 를 화려하고 황홀하고 멋있게 치르고 나와서 점심 식사를 하고 들어가서 쉬고 낼 또 보지 우리가 쑤셔 줄께 낼 보지 갇고 오라고 ....


아내는 오후 일찍 들어 왓는데 아는 친척 으로 부터 전화가 왔다 


6월 4일 월 요일 부터 마포에 있는 건물에 와서 청소도 좀해주고 관리실 에서 행정 일도 보고 좀 도와 주라고 ...... 


아내도 기분 째젓고 이소식을 접한 나도 정말 기분 째젓다.


아내는 이씨에게도 이소식을 전하고 이씨로부터 축하의 색스 를 받앗다.


아내 의 취직은 우리의 행복한 집 사는데 희소식의 싯점 이엇다.


집 사는 데 시발점 이 된 것이다 


아내는 전자시계 케이스 공장은 관둿다 


하루분 급료도 따라서 관둿다.


6월 3일 은 일요일 낼 첫출근의 부푼가슴과 꿈을 안고 우리부부는 별 여러가지 특이하게 즐기며 즐겁고 기쁘고 부부 사랑도 변함없음을 다시 확인하고 또 하고 


아내는 84 년 6월 4일 월 요일 우리 집사기 첫 출발 를 햇다 ! 


아침 5시에 집을 나가서 오후 5시면 돌아왓다 


나와 출근 퇴근 시간이 똑같은데 ... 이거 문제가 생겻다. 


아니 ~~ 이거 뭐라고 해야허나 ? 내가 6월 4일 월요일 


그만 직장을 관두게 됏다 


무슨 이런 일이 있나 그래 ........... 


지난 12 월 은 아내가 풀이 죽어서 기가 죽어서 고개 숙이고 지내더니 


이번에는 내가 풀죽어서 기가 죽어서 고개 숙인 남자 .... 


난 아내 뒷바라지 하며 고개 푸욱 숙이고 죽어서 지냇다 


아침에 아내와 같이 일어나서 버스 정류장까지 나갓다 와서 할일 없어 이씨 말대로 오형제 신세 나 지고 .... 


오후 아내 올시간에 또 대리려 가서 같이 돌아오고 를 반복으로 ...


이러다 보니 아내 보지와 이씨 자지가 만나기가 어렵게되고 서로 그리워 하기만 하게 되었다 


나는 고개 푸욱 숙이고 매일 놀다보니 성이 차츰차츰 죽어간다 ... 아내 보지 만저 주기도 키스 하기도 유방 빨아주기도 저 엄 점 멀어저간다 


잘때도 뚜욱 떨어저서 자게되고 서로 불편하다 


이씨도 아내 에게서 서서히 식어저 간다 .


고로 아내 보지는 말로 형형 할수 없도록 꼴려서 차라리 보지를 떼어서 버리는것이 더 낳을 지경이다 .


아내는 나보고 가까히 오라며 만저주고 먼저 빨아주고 먼저 키스 해주고 올라타고 애무 해주며 " 엽뽀 오 ~~ 힘내 ~~ 곧 취직 될꺼야 ~~ 걱정마 ~~ " 


" 엽 뽀 오 ~ 힘내 잉 ~~ 우리 건물에 곧 사람 하나 쓸꺼거든 ~~ 걱정마 ~~ " 


하고 나에게 용기를 주는데 웟째서 나는 아내가 용기를 주면 이상하게 자지가 더죽어가지고 애기들 꼬치만하게 되나 ? 


아내가 꼬치가 이쁘다고 잘 빨아주어서 좋긴 허나 힘은 자꾸 죽어갓다.


6월 한달 동안 우리 부부 색스 는 약 5분 정도로 두번 하고 6월를 보냇고 


아내가 이씨 와는 오후 퇴근후 여관에서 보지탱이가 씹탱이가 되도록 세 번 하고 6월 를 보내엇 다 . 


6 월 한달 동안 아내 는 모두 5 회 를 햇는데 아무리 몿해도 한달에 20 회 는 해야 하는 내 사랑하는 마누라 는 이 어려운 시기를 오직 가정의 행복을 위하여 정신력으로 버티고 잇엇다 

 섹스 경험담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