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 이야기 - 26부

야달스토리 | 댓글 0
작성일

어젯밤 몿자고 두남자와 한관계로 그냥 잠속으로 빠저 들어갓는데 잠결에서 노크 하는 소리에 깻다 . 아내는 무슨 영문인지 몰라 문을 허둥지둥열어 주엇는데 . 깜둥이 미군이 빙긋이 웃으며 들어와 문을 "찰칵" 잠그고


아내 를 번쩍 들어서 침대위에 내동개이 처버린다 . 아 아 니 근데 이눔 에 미군들은 왜 이렇게 힘이 쌘건지 도대체가 반항은 엄두도 몿내보겠다 . 


어젯밤처럼 다리 를 비틀어 버려서 병신되고 투드려맟고 보지 뺓길까봐 아내 는 그냥 일치감치 반항은 포기하고 깜둥이 미군에게 항복하고 보지 줄테니 살려 달라고 사정하고 누운 상태에서 아내가 먼저 옷을 벗을 려고 호쿠 와 지프 를 내리고 바지를 막 내리려 하는데 . 


깜둥이 미군이 아내 두다리 를 자기 배앞으로 쭈욱 잡아당기고 바지와 팬티를 동시에 벗겨 내리고 아내 두다리를 잡아서 완전히 한일짜 로 쫙 벌려 버리고 보지 남새를 쿡쿡 맟아보며 좋아한다 . 


아내 는 어젯밤 부터 지처서 그냥 날 잡아 잡쑤시요 하고 하는데로 맡겨주고 있었다 . 


보지 냄새 를 맟아본 미군은 아내 보지 를 그냥 보짓물이 용개 치도록 사정없이 빨아댄다 . 


두다리 를 완전히 한일 자로 벌려서 온 사타구니와 보지털과 허벅지와 엉덩이와 보지 공알 도 그냥 빨고 핧고 한 미군은 아내 상체를 일으켜 침대 끝에서 T 를 벗기니 이제 알몸이되고 멋드러진 유방이 달랑 나왔다 . 


미군은 유방도 한쪽 부터 시작해서 다른 한쪽까지 짖이겨서 반죽을 하고 빨고 핧고 우유 를 먹듯이 젓꼭지도 빨며 아내를 가지고 놀고 서 그대로 침대끝에 앉아 있으라 하고 선 자기 옷을 다 벗고 아내 앞에서 


이두박근 삼두박근 하며 포즈를 취해 보이고는 자지를 만저 달라며 키스 가 들어왔다 . 


아아니 이눔에 미군들은 한결같이 키스도 숨막히게 햇뿔고 입술 과 혀를 다 깨물어서 먹어뿌네 ..... 


미군이 아내 보지 와 유방 으로 손이 분주히 왔다갔다 하며 얼만큼 짖이겨 놓는지 반죽이 아주 퍼저버린 죽이 돼버렸네 ! 


미군이 침대에 누우며 아내 엉덩이를 미군쪽으로 돌려 놓고 좇빨으라고 


아내는 어덩이는 미군 쪽으로 하고 엎드려 미군 좇을 빨아주니 이놈의 미군 눈을 지긋시 감고 "오우 오우 오우 " 하며 감상하네 . 


미군 손가락은 아내 보지 구멍속에서 구멍을 더 파내니라고 바쁘고 


그러다가 미군이 아내를 69 자세로 끌어다 놓고서 보지를 씹물나게 빨아 뿌네 . 


아내 보지는 죽어서 시들어가지고 좀처럼 안꼴리고 괜한 힘만 소비되고 


아내 는 자꾸 지처저 가는거다 


너무 힘들어서 아내가 내가 누울 테니 올라와 해라 . 고 제스추어를 쓰니 좋타고 . 아내가 누워서 다리 벌려 주니 올라타고 좇으로 입술에서 부터 발끝까지 살살 문지르며 내려갓다가 다시 올라 오고 .


아내 보지 구멍을 손가락 으로 후적거려서 흥분 시키는데 보지물이 적다 . 보지가 시들어 말른다 . 미군이 일어나서 자기 옷으로 가더니 젤리 를 가지고 와서 흠뻑 발르고 질턱질턱 해지니 올라타고 아내 보지에 좇을 쑤셔 넣는다 . 


미군이 열나고 신나게 아내 보지를 밖아 대고 쑤셔 대는데 아내는 전혀 보지를 흔들어 주거나 . 질근질근 씹어 주거나 의 써비쓰를 전혀 몿해주고 축퍼저서 그냥 너할대로 해라 ! 하고 벌려 놓고 있는거다 . 


그래도 미군은 좋타고 밖아대고 잇는데 아내 생각에는 그래도 이순간 만큼은 나의 보지 를 사랑 해주는 나의 쌕쓰 남편인데 내가 아무리 힘들어도 나의 보지 를 이렇게 죽자살자 사랑 해주는 이 미군에게 최소 한의 써비쓰 는 해주어야 예의 가 아닌 가 싶어서 


일차로 보지를 살짝살짝 흔들어주고 이차로 구멍속으로 쏙 들어오면 질근질근 씹어주고 삼차로 구엉 속으로 쏙 들어오면 질벽으로 쪼옥 빨아주 고 다시 빠저 나갈 때 쪼옥 빨아주니 요놈의 미군 넘좋아서 저승으로 가버리면서 아내 보지 속에다 자기 좇물를 사정없이 깔겨 대고 "원더풀 원더풀 " 하며 디진다 ! 


다싸면 한국인 은 100 % 가 꽉안고서 쉬거나 어디를 만지거나 하는데 , 요놈에 미군들은 다싼다음 좇 을 쭉 빼서 여자 입속에 밖아주며 다 빨아먹으란다 .


미군 좇 을 다 빨아 먹은 아내가 좇 을 입밖으로 내놓으니 미군이 화 를 내며 계속 더 빨라고 혀니 뭐 별수 있나 계속 빨아줘야지 . 


할수없이 빨아주는데 이번엔 아내가 여성 상위 로 위로 올라 와서 밖으라고 미군이 눞는다 . 


힘없어 몿한다고 버티니 욕을 하는듯 하며 아내 보지 살를 한줌 탁 쥐고서 콱 비틀어버린다 . 공알를 손톱으로 꼬집고 무지러 버리는데 아내는 거의 위험한 상태다 . 


아내 는 해주마고 제스추어 를 쓰고 아내가 상위로 올라가서 밖아댔다. 


잠몿자고 시달리고 피곤하고 그러니 좀 하다 쉬고 좀하다쉬고 를 하는데 


쌕 꼴 이 란 이런것이 쌕꼴 인 것이다 ! 


아내 자신이 꼴린 것이다 . 아내 가 이제 이 미군의 좇 맛 을 보고 싶은것이다 . 


아내 보지가 하얀 뜸물이 뽀글뽀글 나오며 질턱질턱 미끌미끌 해지면서 아내가 죽는소리 로 절규 해가며 아내가 좇 나오게 흔들어 대는 것이다 .


갖은 씹 기교 를 다 부려 가며 전속력으로 내 아내가 달려 가는것이다 .


얼마를 달려 갔을 까 ? 두사람 다 KO 되어 쓰러저서 굿 굿 굿 하고 여보 ! 사랑 해 ~~ 니 좇 좋타 ~~ 하고 . 


자이제는 동생이 돌아오기전에 모든 근거를 다 없애고 아닌척 하고 있어야 한다 .


깜둥이 미군은 작별의 키스 를 해주고 나가 버리고 , 이제 아내가 할일이 바쁘다 . 


어서 다 씻어버리고 옷다 입고 모든것을 다 정상으로 해놓고 아닌척 해야 한다 . 


정신없이 바쁘게 움직여서 증거 를 없앤 결과로 동생은 암것도 몰르게 되엇다 . 


동생이 돌아오고 다시 아내 와 동생의 둘만의 시간이 되고 한탄강으로 택시로 갔다 . 


아내 는 동생보고 어젯밤에 몿자서 피곤하니 한숨자고 일어나서 놀자하여 두사람은 탠트 안에서 오전 시간을 숙면 을 취하고 쉬엇다 .


점심 을 먹고 또다시 물속으로 뚜어 들어가서 물장구 치고 엎어지고 자빠지고 하며 놀고 또 동생과 한탕 찐하게 하며 즐쌕을 즐기고 밤이 되었서 또 다시 동생이 성기구 한쎝트로 아내 보지를 쑤셔 주며 아내 를 죽여주고 동생의 낙타눈섭 좇 으로도 아내 보지를 문들어 저 없어 저 뿔도록 쑤셔주고 ........ 


밤 12 시 지나 1시 그때까지 계속 아내를 가지고 놀던 동생이 아내 알몸으로 밖에 물가로 가서 워킹 해보라고 . 


누가 보면 챙피해 않된다고 안한다고 뺏지만 아내가 동생을 몿이기지 ! 


기여히 둘다 알몸으로 물가로 가서 워킹을 하며 즐기고 . 


동생 입에다 오줌 싸달래서 오줌도 싸주고 . 아내가 상위 로도 하고 다시 한번 두사람은 변함없는 쌕쓰 부부 임을 확인하고 서로 여보 당신하며 서로 사랑해 하다보니 또다시 뜬눈으로 먼동이 트고 날샌다 . 


오늘은 점심 먹은후 아내 는 돌아가야 한다 . 


동생도 부대로 복귀 해야 한다 . 


아침 식사 를 마치고 아내 와 동생은 팔장을 끼고 거닐며 물구경도 하고 바람도 쏘이고 엤날 에 한 히야기도 하고 . 과수원 에 들어가서 과일도 사서 먹고 하며 데이트를 햇다 . 


11:30 시 쯤 탠트로 돌아와서 이제 작별의 쌕쓰를 마지막 으로 한번 멋 있게 하기로 했다 .


서로 69로 애무 하고 아내가 상위로 밖아대다가 교대하여 동생이 상위로 밖아대고 하여 동생이 먼저 


"으흐흑 씹할리러 보지야아 ~~ ~~ " 


하며 아내 보지 속에 좇 물 를 싸대는데 있때 아내 머리속에서 아니 뭔 개지랄 인지 깜둥이 미군이 색써대며 좇 물 싸대는 모습이 상상 되더라 는것이다 .


아니 ! 동생이 지금 아내 품에서 싸대며 죽어가고 있는데 


아니 ! 왜 ? 깜둥이 미군이 싸대는 모습이 상상 될까 ? 


동생이 죽어 가며 좇물 싸대는 바로 그 순 간 ! 


깜둥이 미군 의 모습이 연상 되며 깜둥이 미군 생각이 나더라는 것이다 ! 


알수 없는 희안한 일이고 오늘 깜둥이 미군을 어디에서 만날것 같다는 생각이 들드라 는 것이다 .


마지막 작별 의 색스 를 질펀하게 멋잇게 맛잇게 하고 한번더 물짱구 치고 점심을 챙겨 먹고 오후 1:30 경에 시외버스 를 타고 동생과 한 자리 에 앉아서 동생의 손놀림 의 애무를 받으며 동두천에서 이제 동생이 내리고 아쉬운 작별를 하고 또 만나게 되면 또다시 색스 부부 가 되어서 즐기자고 서로 약속하고 동생은 내리고 다음 정류장 을 지나 가는데 


아니 그 깜둥이 미군이 길가에 있다 ! . 우연히 서로 눈이 마주치고 서로 손들어 인사 했는데 , 깜둥이 미군이 그냥 뛰어 와서 차를 세우고 차를 타고선 아내 옆 빈자리 에 앉는거다 . 그자리는 동생 과 같이 온 그자리다 . 


한탄강에서 동두천 까지는 동생의 손놀림 으로 애무 를 받고 이제 부터는 깜둥이 미군 의 손놀림으로 애무를 받는 것이다 . 


이렇게 될려고 아까 한탄강 마지막 쌕쓰 에서 동생이 좇물 싸대는데 아니 깜둥이 미군 생각이 났던 거 였을 까 ? 


서로 텔레 파시 가 통 햇 었 나 ? 


의정부 에서 내린 미군은 아내 를 그 쌘 힘으로 끌고 여관으로 드러갔다 .


미군은 아내를 홀랑 벗겨서 사워를 싹 씻겨서 침대에 눞히고 장시간을 온몸을 핧아주고 빨아주고 . 아내보고 자기도 그와같이 해달라고 


그렇게 해서 아내 와 깜둥이 미군은 뜨겁게 뜨겁게 열렬 하게 사랑을 나누고 한몸이 되었다 , 하나 가 되었다 . 


한번하고 쉬고 또하고 쉬고 또하고 해서 3회 를 하고 미군은 돌아가고 아내 는 서울로 나에게로 돌아왔다 . 


이렇게 해서 우리들 이야기 10 부 에 나오는 나의 작은 소망 세가지 


1) 내 아내 와 동물 과 교미 시켜 보고 싶은것 


2) 내 아내 를 외국인 과 쌕쓰 시켜 보고 싶은것 


3) 내 아내 보지 를 백보지 로 만들어 보고 싶은 것 


이렇게 세가지 작은 소망을 내 아내 를 통해서 모두 이루었다 .


난 아내 엉덩이를 또닥거려 주며 외국인과 쌕스 하게 된것을 축하 해주엇다 .


담에 내가 보는 앞에서 한번 더 해보자고 하고 , 아내는 피곤한 관계로 쉬게 해주고 우린 서로 껴안고 내자지를 아내 보지위에 대놓고 골아 떨어젔다 . 


담날 8월 4일 토욜 아내는 쉬고 난 출근 했는데 오전 에 이씨가 암도 없는사이 와서 아내를 꼬셨다 . 


오후엔 사람들 들어오니깐 오전에 빨리 한탕 하자고 . 


아내 는 한탄강에서 동생과 미군 과 넘 많이 해서 지금 도 피로 하고 하고 싶지 않으며 , 집에 돌아와서 아직 내가 아내 보지 를 않 먹었 다 . 


아내는 피곤 하니까 쉬자하고 오늘 토욜 이니깐 오후에 나보고 멋있게 하자고 하고 쉬는 중인데 이씨가 하자니 아내 입장에선 아무리 위게 질서가 없드래도 그렇지 .. 진짜남편은 오로지 자기만 바라보고 몇일를 굶고 있는데 일단 내가 보지를 먹고 난다음 이씨에게 주고 싶어서 주지 않고 실갱이를 했고 , 낼 하자고 했다 . 이씨는 할수 없이 만저보고 키스하고 돌아갔다 . 


토욜 이라서 12 시에 들어왔다 . 아내가 날보고 하는말 . 다른 사람이 아내 보지 먹기전에 빨리 나보고 한번 먹으라고 한다 .


나도 누군지 짐작이 갔다 . 이씨 냐고 하니 그렇탠다 . 오전에 와서 한번 하자고 지랄 하는 걸 낼하자고 겨우 달래서 보냈으니 이씨가 침발르기 전에 나보고 먼저 침발르라고 .... 


그래서 우리 부부 는 나흘 만에 단 둘이서 즐거운 색스 를 했다 .


아내 보지 맛은 갈수록 더 좋아진다 . 갈수록 더 맛있어진다 .


갈수록 더 쥑여 준 다 . 


갈 수 록 더 쌕꼴 이 다 ! 내힘으론 감당이 않된다 ! 


나도 아내 와 오후 내내 저녁밥 시간 까지 해댓다 .


나는 아내 온몸에 침발라 가며 .. 아내는 나의 온몸에 침발라 가며 ... 


밤에는 나도 아내를 알몸으로 방과 현관으로 워킹을 시키며 즐기고 오이와 가지와 파리채 와 아내 보지 와 인사 시켜주엇다 


아내가 동생이 주엇다며 낙타 눈섭을 내놓고 나보고 끼우고 해보라고 나타 눈섭을 끼우고 해보긴 그것이 첨이었다 .


날이 새고 아침나절에 이씨가 허고 싶어서 놀러왔다 .


이씨는 나보는데서 과감하게 아내를 함부로 다룬다 . 


내가 인상을 찌푸리니 아내가 이씨보고 나가서 거기에 가있으면 좀있다 가마고 .


이씨가 나가고 아내도 나가고 . 두어시간후 아내가 돌아왔다 .


돌아온 아내 는 이것을 마지막으로 하기로 햇다고 . 다신 이씨와 않는다고 . 아내가 어떻게 하나두고 보고 . 난 이씨를 받아주지말라고 .


아내 는 그후 그 약 속 을 지키엇다 . 


이씨는 계속 껄떡거리지만 아내 보지 냄새는 몿맟아본다 .


이 각씨는 날 만나면 나보고 하러가자고 먼저 지랄 하고 ... 


하도 귀찮아서 내가 이각씨보고 


" 야이 ! 씨부랄 년아 ! 느네 집구석은 얼마나 상놈의 집구석이기에 니년은 날보면 씹하자고 하고 니서방놈은 내 마누라 보면 씹허자고 우릴 몿살게혀냐 ? 개 씹썅년아 ! " 


이렇게 하니 얼마나 무안하고 챙피 했겠는가 ? 


이씨 와 이각씨는 그후 10월 에 타동네로 작은집하나 사서 이사 하고 그후 지금 까지 끝이다 . 


죽엇는지 사는지 서로 암것도 모른다 .


그렇게 살고 잇던 중 8월 21 일 수해 재해 가 났다 . 


 섹스 경험담

최근글